마술가게

수도원 순례 - 상트 오틸리엔 두번째 본문

여행/독일여행

수도원 순례 - 상트 오틸리엔 두번째

마술가게 MagicCafe 2018.10.16 01:45

베네딕도회 수도자들도 이 오틸리엔에

사는 수도자들을 농부들이라고 할 정도로

전체적인 분위기가 순박하고 농촌적이다.


그러나 순박함 속에서도 바로 여기가 

오틸리엔 연합회의 출발점이라는 

즉 우리가 중심이라는 내재된 자부심이

느껴졌다. 아니 느낄 수 밖에 없었다.


천주교 수도자의 기본 생활 양식을 만든 수도회의

일상의 중심은 무엇일까?


역시 ‘기도’ 그 중에서도 ‘성무일도’였다.

혹시 ‘미사’가 아니겠느냐고 반문할 지 모르겠다.


미사는 하루에 한번이지만 성무일도는 

대략 여섯번 정도 기도하게 된다.

기도가 중심이 되지 않으면 이 생활에 적응이 안된다.


중심인 성무일도를 하는 소리가 수도원마다 다르다.

이곳 오틸리엔은 성무일도 소리도 순박했다.


가슴에서 나오는 소리지만 다듬어지지 않아서

오히려 믿음이 가는 그런 소리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