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가게

Bella Ciao 본문

음악

Bella Ciao

비회원 2006. 9. 13. 02:04


ANAKI의 블로그에 갔다가 내가 듣던 것과 다른 버전의 Bella Ciao를 듣게 되었고 대략적인 가사도 보게되었다.

대략적인 가사는
어느 날 아침 일어나 우리는 침략자를 맞으러 가네.

오 파르티쟌이여 나를 데려가오. 죽음이 가까이 다가오고 있네.

파르티쟌이여 내가 죽거든 날 묻어주오

산 아래 예쁜 꽃 아래 나를 묻어주오

사람들이 그 곳을 지나가며 말하겠지. "오 아름다운 꽃이여!"

그 꽃은 파르티쟌의 꽃. 자유를 위해 죽은!


내가 듣던 Bella Ciao는 Swingle singers의 것이었다.

듣다보니 가슴 한 켠이 아려오는게 담배 한대와 술 한잔이 간절해졌다 ㅜ.ㅜ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ger Wagner Chorale  (3) 2006.11.12
형님인 태양과 누님인 달(Fratello sole,sorella luna-Claudio Baglioni)  (2) 2006.11.10
Bella Ciao  (2) 2006.09.13
사랑밖에 난 몰라  (4) 2006.09.04
We are the World  (5) 2006.08.29
Camel - Stationary Traveller  (2) 2006.08.07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