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가게

감기몸살 본문

사는이야기

감기몸살

비회원 2006. 12. 13. 01:53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감기몸살이 제대로 걸렸네요.

정말 죽을거 같아요 ㅜ.ㅜ


혼자 있으면서 아픈 거 참 오랫만이네요 흑흑~

그리고 약은 역시 누군가가 지어주는 걸 먹는 게 훨씬 좋겠네요.

그냥 집에 있는 해열진통제(이부프로펜계)를 줏어 먹었는데 영 기분이 나을 것 같지 않은 이 기분.

아플땐 역시 정성어린 관심과 애정이 더 큰 플라시보를 만드는 것 같아요 ㅜ.ㅜ
반응형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 2006.12.18
12월 14일  (3) 2006.12.14
감기몸살  (7) 2006.12.13
집 곳곳  (6) 2006.12.11
다음 3.4 아이디  (2) 2006.12.10
크리스마스 맞이하기  (3) 2006.12.09
Tag
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