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가게

허시모 사건 본문

사는이야기

허시모 사건

MagicCafe 2022. 1. 18. 06:07
반응형

우리나라의 서리 문화(?)에 대한 서양 선교사의 해석 혹은 선교사 자신의 인격 문제로 일어난 대표적인 사건

1925년 여름에 평안남도 순안에 거주하고 있던 미국 안식교 선교사 헤이스머(C. A. Haysmer) 집 과수원에 들어와 사과를 따먹은 그 지방 어린이(12세) 김명섭의 뺨 좌우에, 염산(초산은 이라는 주장도 있다)으로 ‘됴적’이라는 글자를 크게 써서 한 시간 동안이나 볕에 말린 후 풀어준 사건이다.

선교사의 입장을 생각해 볼 여지는 있으나 어린이의 빰에 염산(진짜 염산이라면 이건 큰 문제) 혹은 초산은으로 도적이라고 써서 땡볕에 1시간이나 세워 두었다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

북한에서는 이 사건을 교과서에  미국인 선교사가 사과를 주운 한 어린이를 개로 물어뜯게 하다못해 그의 이마에 청강수로 ‘도적’이라고 새겼다는 내용으로 싣고 선교사를 ‘흡혈귀’, ‘악마’로 묘사합니다. 종교는 제국주의의 첨병이자 인민의 아편이니까요 그들의 입장에서....

천주교에도 이런 비슷한 일 많았지요.

지금 우리는 어떨까요?

<대구 희망원> 사건으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받고 100일도 안된 <김철재 신부>가 본당신부 발령받는 걸 보며 든 생각입니다.

반응형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올라 데스몬드 (Viola Desmond)  (0) 2022.06.03
관할권의 상징 펠레그리나  (0) 2022.01.26
옴마니 반메훔  (0) 2022.01.10
다운튼 애비  (0) 2021.12.05
Rememberance Day  (0) 2021.11.1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