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가게

뉴암스테르담 본문

사는이야기

뉴암스테르담

마술가게 MagicCafe 2021. 10. 20. 17:44
반응형

감옥에서 나와 뭐 해먹고 살까 고민할 때

어떤 사람들은 사법고시를 보라고 했었다.

근데 재판받으면서 경험해 보니 검사라는 놈들이 제일 주옥같고 그 다음이 수사관 그리고 일부 판사가 그랬다.

그리고 감옥과 수용소에서 겪은 범죄자들을 평생 상대하면서 사는 것도 자신없었다.

IMF라 기업에서는 뽑는 인원이 0명이었다.

공무원은 전과자라 자격미달이고.....

그 때 드라마 ER을 보았다.

이거다 싶었다. 그래서 예과 1학년때 학교돈 받아 예일대 응급의학과로 2주 견학도 갔을 정도로 응급의학에 매료되었었다.

힘든만큼 보람찰 것 같았달까...

물론 현실은 그렇지 않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병원 드라마는 잘 보지 않는데 넷플릭스에서 눈길을 끌길래 뉴암스테르담이라는 공립병원 스토리를 보고 있다.

공립병원의 존재 이유랄까....

드라마니까 멋지겠지만....추천할만 합니다.

반응형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레미야 Jeremiah  (0) 2021.11.05
슬픔도 힘이된다  (0) 2021.10.29
뉴암스테르담  (0) 2021.10.20
기쁨  (0) 2021.10.20
부동산정책 실패로 흔들리는 트뤼도  (0) 2021.09.08
도전성 사교성 수용성 신중성 간의 관계 해석  (0) 2021.07.1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