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가게

시내버스 본문

사는이야기

시내버스

비회원 2005. 11. 12. 18:32
반응형


내가 사는 화순은 읍사무소가 있는 곳이고 동장님은 없고 이장님이 계시는곳이다.

학교에서 집까지는 15분에서 25분 정도가 소요된다.

보통은 자가용을 이용하지만 가끔씩 버스를 이용하게 되면 내가 그야말로 읍소재지에 사는구나 하는걸 실감하게 된다.

아줌마/아저씨/할머니/할아버지 들의 진한 남도사투리가 들려오고 광주를 아주 조금벗어났는데도 푸른빛의 풍광들이 내 삶을 여유있는 것으로 착각하게 만들어준다.

오늘처럼 별다른 이유없이 이러저런 일들로 짜증이 났을때 화순가는 시내버스를 타고 집에 아무때고 갔으면 좋겠다.

누가 아는가 정말 和順하게 될른지...
반응형

'사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니..이런일이..  (6) 2005.11.26
그 어린 입엔 마약이 물려있었다  (1) 2005.11.22
후원  (0) 2005.10.06
Francisco de Assisi  (6) 2005.10.05
처음 그 느낌 처럼...  (0) 2005.10.05
0 Comments
댓글쓰기 폼